본문 바로가기

[파키스탄] Karachi - Hyderabad - Thatta - Peshawar - Faisalabad Karachi - Hyderabad - Thatta - Peshawar - Faisalabad 스무날 동안 7,500Km를 생각없이 달렸던 지난 달이국의 하늘을 가로지르고 뜨겁게 달궈진 사막의 도로를 넘고 차창 밖 밤하늘에 수놓인 별을 보며 잠에 빠져 들었지차 속에서 몸이 아파 올 정도로 달리고 또 달렸지만길은 돌고 돌아 다시 나를 제자리로 내려 놓았네 내 억지로 붙들지 않으면 모든 것이 사라져 가기에이렇게 사진 몇 장 추스려 올려보네 SIGMA DP1Merrill 19mm 1:2.8 Karachi Clifton Beach SIGMA DP1Merrill 19mm 1:2.8 Karachi Clifton Beach SIGMA DP1Merrill 19mm 1:2.8 Karachi Clifton Beach SI..
[파키스탄] Multan - Harappa Chowk Ghanta Ghar - Qasim Gate - Tomb Shah Rukne Alam - Bahauddin Zakarya Tomb - Tomb Shah Shams Sabzwari Tabrez - Harappa 희미한 기억이지만 처음 물탄의 사진을 보고 이 곳에 가야겠다고 마음을 먹었어 라호르와는 또 다른 고도의 느낌 물탄이라는 도시를 관통하는 상징적인 푸른 빛깔로 물탄에 온지 사흘째 되는 날 그 중심을 찾아 들어갔다 SIGMA DP1Merrill 19mm 1:2.8 Tomb Shah Rukne Alam SIGMA DP1Merrill 19mm 1:2.8 Tomb Shah Rukne Alam SIGMA DP1Merrill 19mm 1:2.8 Tomb Shah Rukne Alam X-Pro1 FUJ..
[파키스탄] Uch Sharif - Derawar Fort Multan - Uch Sharif - Tomb of Javindi Bibi - Derawar Fort - Graveyard of Abbasi Nawabs 모래 폭풍이 차를 집어삼켰어 한참을 몰아치던 바람이 엷어지며 저 넘어 신기루 피어 오르듯 시끌벅적 모여 앉은 무리가 나타났지 비둘기를 날리는 경기 정확한 규칙을 이해 할 수는 없지만 왜 이 황량한 사막에서 모두들 흙투성이가 되도록 이러고 있을까 SIGMA DP1Merrill 19mm 1:2.8 사막의 아이들 SIGMA DP1Merrill 19mm 1:2.8 사막의 아이들 차 문을 조심스레 열어 보지만 헛수고 일 뿐 먼지를 잔뜩 뒤집어쓰고는 다시 길을 달린다 어느 책자에서 발견한 푸른 빛깔의 모스크 단순히 그것만 알고 시작한 여정이었건만 이렇게 폐허로 ..
[파키스탄] Deosai National Park Kanday - Skardu - Shangrila Resort - Kharphocho Fort - Deosai National Park - Shausar Lake - Raikot Bridge 마셔브롬을 뒤로하고 홀로 차에 올랐다 열흘 전 빗속을 뚫고 이 길을 달려 왔는데 그날 이후 일주일 넘게 도로가 끊겼다가 바로 어제 다시 개통되었다고 한다 아직도 복구가 안 된 구간이 있어 아슬아슬한 길로 이리저리 우회하여 다시 스카르두에 돌아왔다 SIGMA DP1Merrill 19mm 1:2.8 Shanglia Resort SIGMA DP1Merrill 19mm 1:2.8 Skardu 데오사이로 떠나기 앞서 일찌감치 집을 나와 카르포쵸 성에 올랐다 SIGMA DP1Merrill 19mm 1:2.8 Kharphocho..
[파키스탄] Iqbal Top - Kanday Bondid - Iqbal Top(Camp6) - Bondid - Ganba Bondid(Camp7) - Kanday Ganba Bondid로 내려와 캠프를 차렸다. 손 한뼘 폭의 개울에서 며칠만에 세수와 간단한 빨래를 하고 비와 습기에 젖어 눅눅한 배낭 속 모든 것을 볕에 널었다. 텐트에 누워 고개를 오른쪽으로 돌리면 본디드 피크가, 왼쪽으로 돌리면 파타브락과 아민브락이 놓여져 있다. 내 인생에 감사해야 하는 날이다.새벽부터 이크발 탑에서 하이캠프까지 내려온 뒤, 아침을 먹고 곧바로 철수해 이곳까지 내려왔다. 더 이상 고소도 추위도 느껴지지 않는 천국 같은 메도우에 드러누워 Sistar 19 뮤직비디오를 보다가는 이것이 밀린 노트 정리 해야하는 내 감성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고 휴대폰에..
[파키스탄] Iqbal Top Bondid(Camp4) - Iqbal Top - Bondid(Camp5) 하이캠프의 사흘째 아침. 본디트 피크 위로 파란 하늘이 구름의 방향에 따라 나타났다 사라지길 반복한다. 나는 반듯한 돌을 찾아 간이용 의자를 올려 놓고 비를 가득 머금은 채 조금이라도 성미를 건드리면 나에게 돌진해 사정없이 비를 뿌릴 것만 같은 K2 방향의 먹구름을 보며 모닝 짜이를 마시고 있다. 몇시간이나 잠들어 있었을까. 어제 새벽 역시 굉음에 몇번이고 눈을 떴다. 텐트의 지퍼를 올려 두 눈으로 확인하기 두려울 정도로 가까운 곳에서 계속해서 산사태가 났다. 굴러 떨어지는 돌의 울림이 조금씩 텐트 사이트로 가까워 졌고, 텐트 밖 다른 일행들의 웅성거림이 밤새 나를 긴장 시켰다. 캠프에 도착한 다음날 흐린 날씨로 하루 종일 텐트에..
[파키스탄] Skardu - Kanday - Iqbal Top Islamabad - Skardu - Kanday - Khotit(Camp1) - Bondid(Camp2,3) 딱딱한 바닥이 등에 배겨 왔지만 침낭 속으로 몸을 밀어 넣었어. 부실한 렌턴 불빛 만으로도 공간을 가득 채우던, 작은 텐트 안에 자신을 고립시켜. 질기게 나를 따라 온 현실로부터 도망치듯이. 깊숙이. 이렇게 어두운 산중에 홀로 누운 것이 얼마만이더라. 기억도 나지 않는 오래전 일인 것 같은데 내 몸은 정확하게 행동요령을 잊지 않고 기억하나 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자연스레 잠으로 빠져드네. 투둑투둑. 새벽녘 텐트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에 다시 의식이 돌아왔어. 시계를 보니 갓 다섯시가 넘은 시간. 의식을 억누르고 조금 더 잠을 청해 보았지. 어제는 스카르두에서 여섯시간 반을 짚차로 달려 이곳 칸..
[파키스탄] Saiful maluk Lake - Shorgan - Sri Paya Meadow - Wah Saiful maluk Lake - Shorgan - Sri Paya Meadow - Wah Gargen 묵직한 무엇인가에 머리가 눌려 지는 느낌이 들어 눈을 떠보니, 휴대폰 LED가 적막한 방에서 홀로 점멸하며 모든 것이 아직까지 커다란 문제없이 돌아가고 있다고 암묵적으로 내게 알린다. 한쪽 눈을 가리고 시력 검사대에 올라 선 환자처럼 멍해진 머리를 쥐어짜며 잠든 사이 들어온 메세지를 읽어 내려갔다. 슬프지만 예쁜 글이였다. 나는 짙은 어둠이 깔린 창 밖을 한 차례 흘겨 보고는 아직 한기가 가시지 않은 몸뚱이를 움직여 침대에서 일어났다. 분명 냉혹하겠지. 저 어둠. 그렇지만 지금은 문을 열고 저 어둠으로 들어가 하늘의 별을 보고 싶다는 생각에 바지를 갈아 입고 목에 버프를 두른 채, 밖으로 나갔다. 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