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ndon - Narita ('03.8.1. - 8.2.) 꿈 같던 우리의 배낭여행의 마지막날.. 전날 저녁 지연양과 신부님, 그리고 현지 유학생과의 조촐한 와인파티의 피로도 잊은 채 일찌감치 눈을 떴다. 한번 크게 데인적이 있기에 만땅 긴장했거든.. ㅡㅡ; 직업 정신인양 새벽같이 일어나 우리의 아침을 준비해준 지연양의 식사를 감사히 먹고 마지막 배낭을 꾸려 집을 나왔다. 출근 시간 분비는 지하철에 몸을 싣고 드골 공항으로 향하는 우리.. 진정 돌아간단 말인가..? 아니..진정 떠나야만 한단 말인가..? 인천공항에 비하면 우습기만한 드골공항에 도착하여 보딩을 하고 짐을 보냈다. 마지막 남은 동전을 긁어 모아 맥도널드에서 지연양이 준비해준 센드위치와 음료를 먹은 후 면세점을 지나 런던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정말.. 정말 마지막이구나.. 하는 심정에 아쉬움이 밀려왔..
Paris ('03.7.27. - 7.31.) 남산민박을 떠나 전날 예약하였던 신나는 빠리(이하 신빠)로 숙소를 옮기는 날이다. 언제나 진수성찬이던 화려한 식사를 마치고 짐을 쳉겨 노드역으로 갔다. 우리를 픽업나온 한 사내와 알록달록한 치마를 입은 한 아줌마(?).. 이 문제의 아줌마와 그 주변인들과의 유희가 시작되는 순간이다. 신빠 첫날.. 이미 여러 숙소들을 옮겨가며 빠리까지 흘러들어온 우리.. 신빠 노드점의 자리가 없다는 사정을 충분히 이해, 신빠 식구들의 본집인 안토니에서 머물기로 결정하고 우선 짐을 노드에 떤져둔체 어두워지기를 기달린 후 그간 우리 보물 1호였던 유레일의 '유종의 미'(?)를 남기려 바토 빠리지엥 유람선을 타러나갔다. (바토 빠리지엥은 유레일 소지자에 한하여 반액 할인된다. ^^;;) 한달을 체워가는 여행의 피로.. 평생을 ..
Chateau de Versailles ('03.7.26.) 우리의 모든 기력을 빨아먹던 남산 민박의 골방의 마지막날..(이제 하루만 더자면 된다..ㅋㅋ) 오늘도 여전히 주적거리는 비를 아랑곳하지 않고 베르사이유로 향했다. 장미~ 장미는 화사하게 피고~~ 이 노래를 기억하는가..? 오스칼과 앙드레.. 마리 앙뜨와네트의 베르사이유의 장미.. 오늘은 절대 왕권과 몰락의 중심에 놓여있는 베르사유 궁전을 내 두발로 딛으려 한다. 빗속에 찾은 베르사유 궁전은 궁전이 아닌 마치 하나의 타운을 형성하고 있을 정도로 그 규모가 실로 헤아릴 수 없었다. 거울의 방을 비롯 구미가 땡기는 몇몇곳이 있었지만 그리 가격대 성능비가 맞지 않을듯 싶어 내부투어를 포기, 빗속 주변 산책을 결심했다. 출발전 마트에서 사온 샌드위치를 먹고 움직이기 시작한 우리.. 그 많던 무리들 가운데에서 예전..
Auvers sur oise ('03.7.25.) 고흐의 환상에 빠져버린 우리.. 불같은 열정이 스쳐지나간 흔적들을 쫓아 그의 고장을 찾는다. 폭발할듯한 자아와 싸우며 마지막으로 흘러들어간 고장, 오베르 쉬즈 우아즈는 파리에서 1시간 남직한 근교의 작은 마을이였다. (열차 티켓을 구입하지 못한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무임승차를 하며 걱정하였는데, 우습게도 오베르역에는 출구 게이트 자체가 아예 없이 개방되어 있었다..ㅋㅋ ) 도시의 지도도 없었다. 이렇다하게 가고 싶은 곳도 없었다. 그냥 도시의 차분함을 느끼며 걷고 싶었다. 사람이 전혀 다니지 않는 한적한 외곽도로에 앉은 우리.. 숙소에서 챙겨온 하이넷켄 맥주와 아~주 오래전, 스콧랜드 할인점 테스코에서 샀던 쵸코바를 꺼내어 흥을 돋구었다. 그리고 이야기를 나누며 숨을 쉬었다. 간간히 지나가는 자동차들....
Paris ('03.7.24.) 전날 저녁, 남산 민박에 여정을 풀었던 우리는 본격적인 파리 투어에 들어가게 된다. 적지않은 규모의 한국식당을 함께 운영하고 있던 남산민박을 나와 어지러운 파리의 지하철을 타고 에펠탑 근처라는 역으로 이동.. 계단을 올라 지상으로 올라갔다. 꿀꿀하던 하늘은 그새 빗발을 뿜어내며 우리가 파리에 와있음을 새삼 일깨워 주었다. 3.3유로를 내고 걸어 올라간 에펠탑.. 사실 에펠탑의 첫인상은 규모면에서나, 디자인면에서나 그리 매력적이지 못하였다. 그냥 낡은 탑.. 엽서에 나오는 탑.. 마치 우리나라의 엑스포탑이나 평화의 문 마냥.. (물론 이런 느낌은 에펠탑의 야경을 실제로 보기전까지만 유효한 것이 였다..ㅡㅡ;) 비가 개며 불어오는 바람.. 끝없이 펼쳐진 평야의 집들.. 멀직이 보이는 몽마르뜨 언덕.. 한강의..
Interlaken ('03.7.21. - 7.23.) 6개월 동안 자전거 하이킹으로 유럽을 돌고 있다는 인도의 노부부와 동승한 취리히행 쿠셋은 우리를 무더운 이딸리아 에서 끄집어내어 주었다.비록 열차의 에어콘 시설이 보잘것없이 빈약한 관계로 창문을 열어가며 이동하였지만, 그 땅을 떠난다는 것만으로도 우리에겐 기쁨이였다. 스위스 첫번째 투어날.. 취리히에 도착한 우리는 타임테이블을 확인.. 10분뒤에 출발하는 인터라켄행 열차에 곧바로 뛰어 올랐다. 그리도 꿈꾸어 왔던 스위스의 첫걸음이었으나 창밖의 날씨는 그리 우리를반겨 주지 않는 듯 굵은 빗줄기를 뿌려되고 있었다. (참나.. 그렇게 바라던 로마에서는 비한방울 안오더만.. 경치구경의 나라 스위스에서 비가 오다니..ㅠㅠ) 계속되는 기차여행에 지루함을 느낀 우리는 중간지점인 툰에 내려 유람선을 타고 인터라켄으로 ..
Roma ('03.7.20.) 피난가는 날이다. 거대한 주사기를 항문에 꼿아 체내의 모든 기력을 빨아 없애던 로마의 더위와 빠빠이 하는 날이다. 5일간 정들었던 떼르미니 메이트들을 비롯 볶음밥과 빠빠이 하는날이다. ㅡㅜ; 모두들 투어에 나간 뒤, 느즈막히 움직이기 시작한 우리는 마지막으로 씨디를 백업하고 오랜만에 가방꾸러미를 정리했다. 하루가 멀다하고 이나라 저나라를 방랑하던 우리의 중간 베이스 캠프이자, 간만의 장기투숙집을 떠나려니 약간의 낯설음이 머리 주변에 느껴졌다. 오늘은 마지막 로마 투어.. 빤테온 신전 주변을 간략히 투어하고 물가 비싸기로 유명한 스위스를 대비하여 식량 쇼핑으로 출타를 마감할 예정이다. 이렇다할것이 없다. 이미 로마는 우리 손바닥안에 있었기에..^^ 미켈란젤로도 극찬하였다던 빤테온 신전은 주일이였던 관계로 ..
Assisi ('03.7.19.) 또또네 민박집 주인분의 추천 도시였던 아씨지를 투어하는 날이다. 우선 출발에 앞서 특징적인 것은 20일이 되어가는 우리 투어간 첫 제 3의 파트너 대동(?)이란 점이였다. 전날 저녁 떼르미니 식구들과의 맥주파리~에서 친목을 도모한 담배친구, 소은양과 함께 아씨지로 출발, 페루지아행 기차를 타고 2시간여를 달렸다. 도시가 가까워 지며 그간 이딸리아에서는 볼수 없었던 모습의 마을들이 하나둘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산자락에 무리를 지어 형성된 하얀색의 벽돌 집들.. 그것은 어릴적 네셔널지오그라픽에서 보았던 잉카문명의 이미지와 흡사하였다. 아씨지역에 도착.. 시내까지 걸어서 가기에는 부담스러운 거리이기에 버스를 기달렸으나, 이래저래 어리버리.. 버스를 두대나 놓치며 1시 간 가까이를 기달려 간신히 승차,올라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