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urope/2003

Roma ('03.7.20.)



피난가는 날이다.

거대한 주사기를 항문에 꼿아 체내의 모든 기력을 빨아 없애던 로마의 더위와 빠빠이 하는 날이다.

5일간 정들었던 떼르미니 메이트들을 비롯 볶음밥과 빠빠이 하는날이다. ㅡㅜ;


모두들 투어에 나간 뒤, 느즈막히 움직이기 시작한 우리는 마지막으로 씨디를 백업하고 오랜만에 가방꾸러미를 


정리했다. 하루가 멀다하고 이나라 저나라를 방랑하던 우리의 중간 베이스 캠프이자, 간만의  장기투숙집을 떠나려니 


약간의 낯설음이 머리 주변에 느껴졌다. 



오늘은 마지막 로마 투어..

빤테온 신전 주변을 간략히 투어하고 물가 비싸기로 유명한 스위스를 대비하여 식량 쇼핑으로 출타를 마감할 예정이다.

이렇다할것이 없다. 이미 로마는 우리 손바닥안에 있었기에..^^


미켈란젤로도 극찬하였다던 빤테온 신전은 주일이였던 관계로 미사가 진행중이였다. 미사 인원보다 관람객이 더 많을


정도로 미사 인원은 적었지만 로마 건축의 백미라 일컬어지는 신전속의 미사.. 우리를 유혹하기에는 충분하였다.

다시 한번 이야기하지만.. 그네들의 건축력이란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듯 싶다. 나보나광장을 잠시 들린후 떼르미니역에 


있는 마트의 쇼핑으로 투어를 마감한 우리는 떼르미니민박의 식구들과의 작별로 로마의 모든 일정을 끝내었다.


또 다시 새로운 곳으로 향하는 열차에 몸을 싣는 우리..

익숙함에 자리를 뜨는것이 어색하였지만.. 툴툴 엉덩이를 털며 자리 떠날때의 해방감..

그리고 새로운 곳에 대한 설레임..뜨레비 분수에 동전을 한번만 던지면 언젠가 또다시 로마를 방문한다하지않았느뇨.. 


언젠가 다시 이땅에 내 발을 내딛을수 있기를 기원하며.. 


안녕~

정말 덥고.. 정말 불친절하고.. 정말 불쾌했지만..

결코 미워 할수 없는 로마여...




7월 20일

빤테온 신전 - 나보나 광장 - 떼르미니마트 - 숙소 - 떼르미니역 - 야간열차(취리히행)






빤테온신전 가는길 (아.. 이넘들의 센스란 정말...ㅋㅋ)



빤테온신전..1 (이것이 미켈란젤로 형님이 천사의 설계라 극찬하였던 빤테온신전..)



빤테온신전..2 (최고라는데 하나 더 올려야 하지 않겠어..?? ^^;;)



신전 내부 (가운데 구멍이 있어 자연 채광.. 비가와도 물이 들어오지 않는다나..)



나보나광장 (이 미라아저씨 오늘은 여기서 장사하네..더워 죽을라 하더라..ㅋㅋ)



이름 모를 건물 (그냥 집에 돌아가는길에 이뻐서 찍었다..ㅡㅡ;)



떼르미니 민박 (떠나기 전 마지막 담배.. 아~ 이제 이 더위도 끝이구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Europe > 2003'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ris ('03.7.24.)  (0) 2003.07.24
Interlaken ('03.7.21. - 7.23.)  (0) 2003.07.21
Roma ('03.7.20.)  (0) 2003.07.20
Assisi ('03.7.19.)  (0) 2003.07.19
Firenze ('03.7.18.)  (0) 2003.07.18
Citta del Vaticano ('03.7.17.)  (0) 2003.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