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ddle East/2005

[터키] Izmir ('05.12.13. - 12.14.)



달콤했던 셀축의 여운을 접고 또다시 새로운 땅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셀축 오토갈에서 버스회사 아저씨들의 장난에 웃음 지으며 미니 돌무쉬 버스에 올라 탔다. 이미 몇몇 도시를 지나 이곳까지 왔지만 도시간 횡단을 주간에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이었을지라..-_- 물론 셀축에서 이즈미르까지는 고작 3시간 남짓한 거리였지만 말이다. 



이즈미르.. 터키의 3번째 대도시..

에게해를 끼고 유럽식 건물이 즐비해 있다는..

공항도 있고.. 물가도 비싸고..

어찌하였건 이스탄불로 입성하는 우리의 마지막 기착지(寄着地)..

이것이 우리가 이즈미르에 대해 알고 있는 전부였다.



한국의 영동고속도로 느낌의 도로를 질주하던 버스가 도착한 곳은 이스탄불 이후로 본적이 없는 대형 오토갈 이었다. 마치 공항을 연상케하는 규모의 오토갈로 인해 완전히 방향감을 상실한 나는 약간의 허둥됨을 거쳐 바스마네역행의 버스에 간신히 몸을 싣었다. 좁고 구불구불한 구시가 길을 지나 버스에서 내린 뒤, 주변의 숙소를 전전긍긍하며 가격을 확인하였지만 들려오는 반응은 내가 예상한 예산을 크게 웃도는 곳뿐이였다. 무거운 가방과 케리어를 끓다 지친 우리는 바스마네역 주변의 어느 허름(?)한 게스트하우스에 그리 저렴하지 않은 가격으로 짐을 풀고 다시 거리로 나왔다.(숙소의 허름한 정도를 보아 다음날 눈을 떠보면 팔이라도 하나 잘려 나가 있을것이라 걱정하였으나 별문제는 없었다.-_-;; 게다가 다음날 호텔에서 제공되는 아침식사에 그 구질구질하던 숙소 화장실도 좋은 이미지로 남게 되었다눈..) 



::: 12월 13일 ::: 


게스트하우스 - 셀축 오토갈 - 이즈미르행(미니버스) - 이즈미르 오토갈 - 바스마네역 근방 숙소 - 줌후리예트 광장 - 사랑의 오솔길 - 퀴르튀르 공원 - 도쿠즈 에이륄광장 - 버스 사무실 - 할인마트 - 숙소 



처음보는 에게해.. 제법 운치있는 해안가를 만들어 놓았다.



퀴르튀르 공원의 곤냥이들.. 아주 사교성이 좋은 녀석들이었다.



::: 12월 14일 :::


메트로 - 줌후리예트 광장 - 피자타임 레스토랑 - 사랑의 오솔길 - 퀴르튀르 공원 - 줌후리예트 광장 - 크브르스 셰히틀레르 거리 - 에페스 바 - 메트로 사무실 - 이즈미르 오토갈 - 이스탄불행(메트로)




난간에 앉아 여유를.. 책한권에 커피,담배 한모금을 즐기기에 최고..



 음..음.. 컨셉샷!!



마치 에딘버러의 신시가 길 마냥 그리움을 불러 일으킬 만한 샷..!!



발랄한 알바생이 있던 사랑의 오솔길 근처 피자집..



에게해의 일몰.. 도시의 한 가장자리가 잠들어가고 있다.



 버스시간을 기다리며 에페스바에서 맥주 한잔을..메탈리카 음악에 끌려 들어갔다눈..




여유있는 투어를 마칠즈음 막판에 찾은 신세대들의 크브르스 셰히틀레르 거리에서 에페스 한병을 마시고..걸음을 제촉하며 어두워진 거리를 걸었다. 메트로 사무실에서 제공되는 셔틀을 타고 친절한 안내원의 인도를 받으며 우리의 마지막 도시이자, 터기 여행의 클라이막스인 이스탄불 버스에 올라탔다. 어느덧 지나버린 열흘가까운 시간.. 이스탄불..카파도키아..파묵칼레..셀축을 돌아, 오늘 이 이즈미르를 떠나 마지막 도시로 들어간다. 에게해의 일몰.. 점심 식사 후 산책을 하던 수많은 터키쉬들.. 곳곳에서 애정 행각(?)을 벌리던 터키의 젊은이들.. 잊지못할 숙소.. 우리를 힐끔힐끔 훔쳐보던 숙소 알바생.. 멋쟁이 구두닦이 아저씨.. 비록 엉덩이는 안들어 갔지만 행복했던 둘만의 그네.. 공원의 사교성 많은 곤양이..헬로..웨얼아유 프롬..나이스 미츄..하우올드아유..를 외치던 티없는 꼬마 아이까지..이즈미르여.. 이즈미르여..


안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터키 | 이즈미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