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키스탄] Bawalpur - Multan - Lahore (10.2.-10.8.) There, A few times, even though I'm currently in here, I tried to put out some pictures which were taken in there. The same happened again. I wonder why I naturally recall memories of opposite place while staying here. Funnily, at the moments of being alone, my perception ability of space is getting terrible. Yes, I'm walking along with invisible lines, there may be existing huge gap between her..
[파키스탄] Karachi - Sukkur - Peshawar (9.24.-9.27.) Suddenly, eyes opened. I fumbled about to find my mobile phone on bedside table. I was momentarily dazzled my eyes in the dark room by the light of mobile screen. So far, I couldn't exactly realize that I was in dream a few minute before. 2:22am. Started to recognize the line between dream and reality. Slowly, I woke from a dream. A lot of emotion vividly remained on me even though I've came acr..
[파키스탄] Wagha - Hall Rd - Peshawar (8.30.-9.14.) It's little weird, recently, I can't easy to get drunk. Late night, namely, every nights I wearily return to hotel from a tiring day. I am a expatriate who is living alone in hard country. House with no one in it. Terrible darkness, still remaining hot air which has warmed since daytime. Immediately, take the remote control once open the door. Blow everything up. Remove all trace of monophobia. ..
[파키스탄] Lahore - Islamabad (7.14.-8.20.) "그럴려고 온게 아니잖아" 너무 바뻐서 연락할 정신이 없었다는 푸념에 돌아온 한마디. 갑자기 뒤통수를 맞은듯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렇다. 이 곳은 나에게 그런 곳이 아니였는데. 어찌 이런 길을 걸어 여기에 왔을까. 이상하게도 계속 그 말이 머리속에서 메아리처럼 맴돈다. 적응에 대한 걱정은 우려였을 뿐, 그 어떠한 한줌의 노력도 필요치 않았다. 오히려 시간이 지나며 내가 두 해나 이곳을 떠나 있었다는 사실 조차 머리 속에서 모호해져 버렸고, 아직 속해 있는 사우디 Whatsapp 방에서 끊임없이 울려 되는 업무 메세지만이 내 과거의 자취를 간간이 상기시켜줄 뿐이였다. 도착한 이래 정신없이 일만 했다. 쉬는 날 없이. 마음의 여유도 없이. 아편같은 책임감에 취해 반복적으로 계속해서. 아마 지금처럼 이슬라마..
[파키스탄] Hunza (Part-5, Farewell) - Islamabad Karimabad - Gilgit Airport - Rawalpindi Airport - Margalla Hills - Lok Virsa 하늘이 열렸네 이제는 떠나야 할 시간 내 기억 반도 밟지 못하고 떠밀리듯 발길을 돌리지만 아쉬움 남겨두지 않으려 해 가슴에 덧칠했어 좀 더 버틸 수 있겠지 SIGMA DP1Merrill 19mm 1:2.8 Rescue, Hunza 인샬라 다음에 또 와야 한다는 암묵적 압박인지 카라코람의 수많은 곳이 폭우로 유실되어 하늘길 난민 행렬에 동참하게 되네 구조 헬기에는 말 못하는 사연들로 가득 돌아가는 길은 늘 무겁기만 하다 SIGMA DP1Merrill 19mm 1:2.8 Helicopter, Hunza 드라마틱한 이별을 하기에는 세상은 너무 빨라 미끄러지듯 빨려 들어가면 ..
[파키스탄] Hunza (Part-3, Landscape) Karimabad - Eagle's Nest - Hopper Glacier - Aliabad 물론 경험이 그리 많다고 할 수 없지만, 늘 이곳에 오면 왠지 모르게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아. 카라코람 그 거친 길을 걸으며 의지, 욕심, 열망 따위의 인간으로서 갖게 되는 욕구가 깨끗이 정화되어 버리는 것일까. 아니면 이 커다란 자연 앞에 나라는 존재가 얼마나 유한하고 작은지 깨달게 되어서 일까. 사실 이런 거창한 것이 아니라 그냥 피곤하고 만사가 귀찮아져서 겠지. 아침부터 폼 잡지 말고 무거워지지도 말자. 날짜가 잘 기억나지 않는다. 많은 것을 필요치 않은 하루. 입안에 커피 향 담고 바람 잘 불어드는 벤취에 앉아 라카포시를 덮고 있는 구름을 멍하니 바라 보며 구름의 속도와 생각의 속도를 동기화 시킨다. ..
[파키스탄] Gilgit (Part-2, People) Gilgit Park Hotel - Kargah Nallah - Gilgit Bazaar - Gilgit River - City Park Leica Summicron ASPH 35mm 1:2 Kodak 400TX Way to Gilgit 길기트에 며칠 머무를 요량으로 숙소에 짐을 풀었다 진정 슬로우 라이프인 이 곳의 상점은 대부분 정오가 가까워져야 문을 열기에 느즈막하게 아침 겸 점심을 해결하고 사람들의 거리로 나선다 Leica Summicron ASPH 35mm 1:2 Kodak Portra160 Shoe Repairman, Gilgit District 카르가 계곡의 부처상을 보니 문득 스카르두가 떠올랐다 닮은 듯 닮지 않은 북부를 대표하는 두 곳 하지만 분명한 것은 길기트는 내게 '사람'을 담고자 하..
[파키스탄] Karakoram Highway (Part-1, The Path) Lahore - Rawalpindi - Mansehra - Besham - Dasu - Chilas - Gilgit '나 다시 그 곳으로 떠나.' 그래, 다시 먼 길에 오르는구나. 조금은 부럽기도 하고. 살구 꽃, 그거 볼 수 있겠네. 봄에 피는 꽃, 유명하잖아. 그런데 너 그거 알아? 풍요의 시작을 알리는 곳에서 네 마음, 오히려 황량하게 될 지도 몰라. 이제 더 이상 그 곳에 내가 없을 테니. 나오코는 그 말을 남기고 뒤를 돌아 내게서 떠났다. 지끈거리는 머리를 움켜쥐고 그녀의 실존 여부를 따져 보려 했지만, 난 이내 다시 거침없이 달려 나가는 자동차 속에서 무기력하게 눈을 감았다. 다시 그녀가 찾아와 주기를 바라는 짧은 기도도 남기지 못한 채. 김건모의 혼자만의 사랑을 듣고 있었는데 셔플이 아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