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nchen ('03.7.10.) 뭰헨을 떠나는 날.. 그간 우리를 행복하게 했던 카르멘 호텔을 떠나는날.. 아침식사와 체크아웃을 하고 카르멘 호텔을 떠나 중앙역 코인락커에 짐을 맡겼다. 오늘의 일정은 기계 엔지니어링의 요람, 독일박물관 견학과 프라하 숙소 예약을 위한 easyeveryting 및 프라하 야간이동이였다. 오늘도 여전히 숙소를 떠난 몇시간뒤부터 *이 마렵다며 식은 땀을 흘리는 쟈니군과 함께 독일박물관으로 갔다. 사실 우리의 취향이박물관 스타일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우린 엔지니어가 아닌가..?함 봐바야지.. 하는 마음에 찾은 박물관이였지만.. 결과는.. 역시나.. 였다. (걸으면서 졸았어..ㅡㅡ;;) 결과적으로 독일 박물관은 우리에게 토일렛~이상의 의미를 전해주지 못했다. 또다시 어느 강변에 앉아 수다떠는 우리.. 벤취에 ..
Salzbug ('03.7.9.) 뭰헨에서 2시간 남직 떨어져 있는 오스트리아의 도시.. 사운드 오브 뮤직의 환상을 가지고 있는 쟈니군과 당일치기를 계획한다. 통일호 같은 완행열차를 타고 짤즈부르크로 출발.. 어제의 피로가 가시지 않았는지 쟈니군은 금새 잠이 들어 버렸다. (기차안에서 우리와 같이 오페라의 유령을 보았던 두리하우스 패밀리, 한철군을 만나기도 했다.그치와 기네스도 함께 마셨었지..ㅋㅋ) hold me tight.. and kiss me once again.. i'll go beyond myself to the moon..ㅍ창밖을 보는 나의 입가에 자연스레 흥얼거려지는 멜로디.. game refrain love의 주제가 blue moon 이다. 당시 이 노래 제목이 떠오르질 않아 한참을 고민했는데 이제와서 보니 이거였군.. ..
Munchen ('03.7.8.) 유레일과 여권을 돌려주는 차장의 말소리에 눈을 뜨니 기차는 뭰헨에 가까워져 있었다. 숙소도 일정도 정해져 있지 않은 우리에게 또 다시 다가온 하나의 낯선땅.. i도, easyeveryting도 아직 열지 않은 시간.. 우리는 숙소를 찾아 지도를 보며 주변을 어슬렁거려 보았으나 실패.. 결국 역앞에 앉아 i가 열기를 기다렸다. 9시가 되고 i가 열린뒤 만나는 첫 독일인.. 우선..우선.. 데스크의 그 아가씨는 너무나~ 너무나~ 친절했다. 그녀의 도움으로 유스와 호텔이 가격이 같다는 사실을 듣고 아침식사가 제공되는 하라스에 위치한 호텔을 예약하였다. 지도도 얻고.. 숙소까지의 자세한 교통편 및 명소 소개도 받은 후 독일인에 대한 환상을 갖은체 숙소로 향했다. 카르멘 호텔... 아마 우리 여행중 가장 좋았던 ..
Bruxells - Amsterdam - Koln ('03.7.7.) 비행기를 놓친탓에 일정이 쳐진 우리.. 전날 마부형의 격려로 마음을 추스리고 하루에 4개 나라를 찍는 이동 프로젝트를 결심한다. 마부 : 마~ 사내들 여행이란 그런거야.. 곱게 지내다 돌아가면 아무 기억도 안남아.. 고생도 하고.. 소중한 것도 느끼고.. 지칠땐 서로 다독여도 주고.. 부킹을 해도 같이하고..ㅡㅡ;; 그러는게 사내들 여행이야.. 한번 데인지라 새벽기차를 예약해 놓은 우리는 잠을 이루지 못한다. 새벽까지 두리에서 맥주를 마시다, 나는 한 2시간 남직 잠을 청하고 쟈니군은 여친과 메신져로 날밤을.. 결국 대륙으로 들어가는 유로스타에 몸을 싣게 된다.ㅋㅋ 유로스타를 예약할 당시엔 서로 해저터널을 경험하게 된다며 다독였던 우리였지만 기차에 타고 5분만에 다 잠들어 버렸다. 일어나니 브뤼쉘..ㅡㅡ..
London ('03.7.6.) 켄슬된 기차에 놀라고.. 만땅으로 떠나는 버스에 아쉬워하고.. 우리 둘의 자리를 비워둔체 떠나갈 비행기에 낙담했지만.. 추운 스콧랜드의 노숙을 무사히 마친 우리는 아침 기차를 타고 다시 런던으로 돌아왔다. 대륙으로 넘어가자는 일념하에 워터루스테이션에서 브뤼쉘까지의유로스타를 예약하고 다시 두리하우스의 마부형을 찾아갔다. (형~ 자리없어도 받아줘여...ㅠㅠ) 돌아간 두리하우스에서는 이미 우리는 인기 스타가 되어 있었다. (보는 이들마다.. 아.. 비행기 놓쳤다는 분들이세요~ ㅠㅠ) 일정상 만나지 못했던 런던유학생 병철군과 약속을 잡고 노숙과 긴 기차여행으로 초췌해진 몸을 치장(?)한뒤, 옥스포드서커스에서 병철군과 만남.. 그가 우리를 가이드 해주었다. 먼땅에서 아주 오랜만에 만난 친구의 반가움.. 그사람 특..
Edinburgh ('03.7.3 - 7.5.) 이번 여행간의 최고의 도시가 아니였나 싶다. 계속되는 사고와 고생끝에 찾아간 에딘버러.. 정말 개고생하고 돌아오는 길도 꼬일대로 꼬여 우리에게 첫 노숙과 게이에게 부킹당하는 더러운 경험을 전해주긴 했지만.. 그 도시의 아름다움으로 충분히 무마시킬수 있었던 곳이였다. 여기서 비행기 놓치고.. 기차 놓치고.. 버스 놓쳤지..ㅋㅋ 중세의 느낌을 고스란히 가지고 있던 구시가와 나의 러버 이완맥그리거가 열심히 츄즈를 외치며 달리던 신시가길.. 유럽 전역을 돌며 대등한 상대를 찾지 못했던 글래머러스한 스콧티쉬 여성들.. 그녀들의 엉덩이 위치가 내 젖꼭지에 와있지 안던가..?? ㅡㅡ;; 그네들의 흡연 문화와 제스추어들...여행 마지막까지 우리의 식량이 되어준 할인마트 테스코.. 맞다.. 여행간의 인사환타지(?)를 심..
London ('03.7.1 - 7.2.) 배낭여행은 내게 꿈이였다. 꿈을 현실화시키기 위한 기간은 길었지만, 꿈의 내용은 그리 복잡한 것이 아니였다. 히드로 공항에 내 두발을 내딛고, 다른 세상의 하늘을 쳐다보며 크게 한 숨 들여 마시기.. 그게 내 여행의 가장 큰 목표였다. 이것이라면 충분하리라는 믿음이 있었다. 나이와 주변의 현실과 무뎌진 내 감정은 하루가 다르게 엉덩이의 무게를 더해가며 나를 눌러 왔고 어느 분기점 이후에는 이 여행이 당연한 의무감으로까지 전해져 왔다. 난.. 떠나지 않으면 살 수 없을 것만 같았다. 더 정확히 들여다 보면 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움직일수 없는 것이였을 것이다. 이대로 죽어 버리느냐.. 아니면 다시 한번 몸부림쳐 보느냐.. 한참만에 찾아온 모퉁이였다. 그렇기에 내 욕구의 선택은 너무나 쉬웠다. *** 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