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ddle East/2022

[파키스탄] Bahrain - Kalam Valley (Swat Part.2)

Bahrain - Kalam Forest - Mingora - Swat Mortorway - Islamabad - Lahore

 

 

너와 나는 1분을 같이 했어. 난 이 소중한 1분을 잊지 않을꺼야.

지울 수도 없어. 이미 과거가 되어 버렸으니까 - 아비

 

1분이 쉽게 지날 줄 알았는데 영원할 수도 있더군요.

그는 1분을 가리키면서 영원히 날 기억할 거라고 했어요 - 수리진 "아비정전 중에서"

 

 

 

어둠속이였지만 바레인으로 오는 길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만큼 무척이나 예뻤어

 

 

 

 

 

아프간과 조금더 가까운 곳이라 그런지 할레이드 호세이니 소설의

 

 

 

 

 

A Thousand Splendid Suns 에 나오는 아이들의 눈빛이 마치 산중턱에 걸려 빛나고 있는듯 했지

 

 

 

 

 

찬란한 희망

 

 

 

 

 

날이 밝고 4륜구동 Prado를 빌려 깔람 계곡을 향해 떠나네

 

 

 

 

 

출발하자마자 시작된 눈발은

 

 

 

 

 

한동안 세상을 감추다

 

 

 

 

 

순간 순백의 세상을 내어놓네

 

 

 

 

 

Fujifilm X-Pro1 Kalam Valley, Swat

 

 

 

 

 

이 길을 40년을 운전하였다는 지긋한 할배가 안내하는 차창 밖은

 

 

 

 

 

빠르게 내 눈을 스쳐가지만

 

 

 

 

 

스왓강을 따라 이어지듯 자리한 작은 마을들과

 

 

 

 

 

가슴속 깊이 파고드는 차가운 바람 그리고 도로 모두

 

 

 

 

 

이미 설국의 한부분

 

 

 

 

 

Galaxy Fold3 Swat Valley, Swat

 

 

 

 

 

Galaxy Fold3 Swat Valley, Swat

 

 

 

 

Galaxy Fold3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Fujiflim X-Pro1 Swat Valley, Swat

 

 

 

 

 

폭설로 곳곳에서의 정체

 

 

 

 

 

하지만 노련한 스왓 로컬들은

 

 

 

 

 

인내를 가지고

 

 

 

 

 

그들의 리듬으로 어떻게든 상황을 해결해 나아가네

 

 

 

 

 

이런 상황도 말이지

 

 

 

 

 

인샬라 셀카부터 먼저 한방

 

 

 

 

 

한시간 거리를 4시간을 걸려 힘겹게 깔람에 도착하네

 

 

 

 

 

 

Galaxy Fold3 Kalam, Swat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Kalam Forest 로 걸어 들어간다

 

 

 

 

 

스왓은 과거 70년대 유럽 히피들에게

 

 

 

 

 

 

The Switzerland of the East 라 칭송되었던 곳이라던데

 

 

 

 

 

이런 깔람 숲의 풍광이

 

 

 

 

 

그 말을 만들어 내었으리라

 

 

 

 

 

Galaxy Fold3 Kalam Forest, Swat

 

 

 

 

 

Galaxy Fold3 Kalam Forest, Swat

 

 

 

 

 

Galaxy Fold3 Swat River, Swat

 

 

 

 

 

숲 한가운데 우두커니 서서 마스크를 턱아래로 끌어 내리고

 

 

 

 

 

 

가슴 깊게 숲의 향기를 담아본다

 

 

 

 

 

 

Fujifilm X-Pro1 Kalam, Swat

 

 

 

 

 

 

Galaxy Fold3 Kalam, Swat

 

 

 

 

 

사실 돌이켜 보면

 

 

 

 

 

상대적으로 카이버파크툰화를 그리 많이 돌아보지 못하였는데

 

 

 

 

 

이렇게 우연찮은 기회에 홀로 스왓으로 올라와

 

 

 

 

 

빠탄들이 삶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자니

 

 

 

 

 

내 마음이 그간 많이도 굳어 있음을 느낀다

 

 

 

 

 

왜 스스로 그렇게 짙은 선을 그어 놓았을까

 

 

 

 

 

Galaxy Fold3 Kalam, Swat

 

 

 

 

 

 

험난했던 길을 다시 되돌아 가야 하기에

 

 

 

 

 

서둘러 발길을 돌렸지만 바레인으로 돌아가는 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길에서 긴 밤을 보내야 할 것 같네

 

 

 

 

 

한시간은 4시간으로 다시 7시간으로 한없이 늘어난다

 

 

 

 

 

추위에 온몸을 휘청이게 하는 비포장 도로에 몸이 피곤했었나 보다

 

 

 

 

 

꿈과 현실의 불투명한 영역을 벗어나 눈을 뜨고 시계를 확인해 보니 벌써 10시가 가까워져 있네

 

 

 

 

 

까람과 바레인은 휴대폰 시그널이 잡히지 않는 곳이라

 

 

 

 

 

친절했던 바레인 호텔직원들과 작별하고 한참을 다시 내려와

 

 

 

 

 

시그널이 잡히는 다른 마을로 오고서야

 

 

 

 

 

전날 폭설로 발생한 머리에서의 끔찍한 사고 소식을 접하게 되네

 

 

 

 

 

무거운 색안경을 끼고 있어

 

 

 

 

 

도수가 적당해 더욱 잘보일 거라 설명들었지만

 

 

 

 

 

사물의 감촉은 내가 보고 있는 것과는 사뭇 다르네

 

 

 

 

 

설명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왜곡

 

 

 

 

 

어느새 내 눈에도 잔뜩 끼어들어

 

 

 

 

 

세상을 뒤틀리게 바라보고 있었네

 

 

 

 

 

전기도 네트웍도 들어오지 않는 썰렁한 숙소에서

 

 

 

 

 

송어구이에 팩소주를 연거푸 들어 마시며

 

 

 

 

 

어느 틈에 내 테블릿으로 들어오게 되었는지 연유를 알수 없는 한 영화를 보고 있어

 

 

 

 

 

남자인 내가 봐도 너무나 아름다운 장국영과 유덕화의 젊은 모습이 담긴

 

 

 

 

 

정말로 압도적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는 질감의 Days of Being Wild

 

 

 

 

 

라호르에 내려와서야 이 영화의 제목이 아비정전인 것을 알게 되었네 장만옥도 아름답네

 

 

 

 

 

떠나간 그가 남겨놓은 작품처럼

 

 

 

 

 

이 여행도 담아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네

 

 

 

 

 

다시 문명의 세계로 나오자 마자 글로리아진스 아메리카노와 도너츠 끊을 수가 없네

 

 

 

 

 

깔람계곡의 피톤치드로 조금은 치유되었는지 머리가 맑아지고 선명한 세상이 내게 보이네

 

 

 

 

 

이제 다시 도시로 돌아가면 순삭될지 모르지만

 

 

 

 

 

Good Bye Khyber Pakhtunkhwa

 

 

 

 

 

또 한해가 시작된다

 

 

 

 

  • 희변 2022.01.15 20:10

    우와... 겨울 파키스탄 구경 시켜주셔서 감사해요! 사진 하나하나가 설국에서 배달된 우편엽서 같습니다. Fold3 카메라 의외로 nice surprise네요. 풍경과 피사체 덕분이겠죠? ㅎ 근데 사람들이 추워보입니다. 우리나라 패딩 생각나네요.
    안그래도 글로리아진스 커피 그립다고 며칠 전에 파키스탄 멤버들과 얘기했더랬죠. 거기선 스벅생각이 간절했는데 여기선 또 글로리아진스가 그립네요 ㅎ
    건강하셔요!

    • BlogIcon 알랭 드 부동 2022.01.22 17:40 신고

      저도 스벅 참 좋아라했는데요 점점 지독하게 진한 커피에 익숙해져서인지 이젠 좀 밍밍한 느낌도 들더라구요, 어여 한국가서 다시 거기에 익숙해 지고 싶네요~ ㅎ

  • 스카이 2022.01.15 21:20

    다음번엔 스와트 아버님댁에 보일러 하나 넣어드리고
    송어회 드시고 오시게

    • BlogIcon 알랭 드 부동 2022.01.22 17:42 신고

      아... 송어회 부럽다는.. 그래도 바레인 짝퉁 바벳투나잇 송어구이가 길깃 세리나 호텔 요리보다 맛났었다는.. 담엔 판다르가서 함 땡겨야 겠네요..!! 쉘위?

  • 근주 2022.04.07 08:57

    파키스탄에도 눈이 온다??
    중동에도 눈이 올줄 몰랐습니다.
    돌아오신다니 반갑습니다. ㅎㅎ